Apacer의 DDR4 항 황화 서버 메모리, 최상의 보호력 제공 특허 기술이 데이터 센터 시장에 획기적인 이점 역할

May 08, 2020

COVID 19 팬데믹에 따른 재택 근무로의 전환으로 원격 사무실, 원격 학습, 전자상거래의 분야가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그로 인해 클라우드 컴퓨팅부터 중소 규모의 엣지 용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데이터 센터 성장이 가속화되고 그 결과 서버 메모리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데이터 센터들이 환경 오염이라는 해결 과제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세계 선두 산업용 메모리 제조사 중 하나인 Apacer는 항 황화 특허를 활용해 현재 가능한 가장 엄격한 수준의 황 보호 규격을 갖춘 서버 메모리를 출시했습니다. 이 DDR4 항 황화 서버 메모리는 현재 시판 중인 여타 경쟁 제품들과 획기적으로 차별화되는 제품으로 데이터 센터 신뢰도를 크게 향상시켜 줄 것입니다.

대기 중 오염 물질이 정보 기기의 시스템 가용성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규모 데이터 센터들은 엄격한 환경 통제 관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을 뿐 아니라 ISA(International Society of Automation, 국제자동화협회)의 가장 엄격한 표준인 71.04-2013 G1을 적용해 실내 공기질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또한, 서버가 최상의 작동 조건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관련 정보 기기는 모두 반드시 상당 수준의 부식 방지 요건을 충족하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에는 중소 규모 데이터 센터나 엣지 서버 용도에서도 이러한 접근 방법이 채택되고 있습니다. Apacer는 이러한 수요를 포착하기 위해 최고 사양의 DDR4 항 황화 서버 메모리를 출시했고, DRAM 경쟁사들이 현재 판매하고 있는 것 보다 더 다양한 부가가치 제품군을 갖추고 있습니다.

환경적 문제로 인한 다운타임 사고는 데이터 센터의 성능과 신뢰도에 심각한 타격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황 부식 내성을 갖춘 제품을 사용할 경우 장비의 사용 수명을 늘릴 수 있고, 이는 고신뢰도 요구 사항을 가진 데이터 센터에서 특히 결정적인 요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Apacer 분석에 따르면, 과거에는 대부분의 데이터 센터들이 표준 서버 메모리를 사용했습니다. 하지만 항 황화 메모리가 점차 틈새 용도에서 주류 시장으로 이동하면서 데이터 센터 분야의 비즈니스 기회가 항 황화 기술에 대한 수요를 지속적으로 증가시킬 것으로 예상됩니다. Apacer는 수년간 자체 개발한 항 황화 특허 레이아웃을 홍보해 왔으며, 미국과 중국이라는 세계 2대 데이터 센터 시장에서 항 황화 메모리 모듈 특허를 획득했습니다. 이 기술은 앞으로 글로벌 데이터 센터 시장을 확대하는 수단 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Apacer의 항 황화 서버 메모리는 주요 제조사가 공급하는 최고 품질의 DRAM IC와 항 황화 패시브 구성요소들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골드 핑거 플레이팅의 두께는 최대 30u로, 이는 현재 시장에서 가장 높은 기준에 해당됩니다. 최대 지원 속도는 3200 MT/s로 매우 빠른편입니다. Apacer는 4GB와 32GB 용량 옵션과 VLP(Very Low Profile)를 제공하고 있으며, 데이터 센터와 엣지 컴퓨팅, 네트워크 클라우드부터 엣지까지 통신 장비의 요구를 모두 충족시킬 수 있습니다.

DDR4 Anti-Sulfuration RDIMM     Anti-Sulfuration